바그다드 남쪽 카르발라의 한 회교사원 부근에서 여자 자살폭탄 공격범이 폭탄을 터뜨려 30여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17일 시아파가 가장 신성시하는 이맘 후세인 사원 부근에서 일어난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미군은 이날 바그다드 북쪽 지역에서 벌인 소탕작전 중 2명의 미군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바그다드에서는 차량폭탄공격 등 여러 건의 폭발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그 어느 폭탄공격도 현재 이라크를 전격 방문한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의 생명을 위협하지 못했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female suicide bomber has killed more than 30 people and wounded up to 50 near a Shi'ite shrine in Karbala, south of Baghdad.

There was no immediate claim of responsibility for today's (Monday's) attack close to the Imam Hussein shrine -- considered one of the holiest sites in Shi'ite Islam.

Separately, the U.S. military says two U.S. soldiers were killed Monday as they were clearing a route north of Baghdad. Several explosions, including a car bombing earlier in the day, were also reported in Baghdad.

None of the attacks was said to threaten visiting Vice President Dick Cheney, who made an unannounced visit to Baghdad just before the fifth anniversary of the U.S.-led invasion of Iraq.

Mr. Cheney said he sees "phenomenal changes" in Iraqi security and political developments since his last visit ten months 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