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북지원단체들로부터 북한의 식량사정이 악화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15일 북한이 올해 1990년대 중반 이후 최악의 식량난에 직면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해 북한의 흉작과 국제 곡물가 급등, 특히 핵 실험 등 정치상황과 맞물려 중국과 한국의 쌀 지원이 줄어들면서 북한에 대한 외부의 식량 지원이 어느때보다 긴급하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다음달 중순까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진전이 없을 경우 일본이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연장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북한이 올해 1990년대 중반 이후 최악의 식량난에 직면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15일자 1면 기사에서 “북한은 심각한 흉작과 국제적인 곡물가 급등 외에도 핵 실험 등 정치상황과 맞물려 중국과 한국 등의지원 줄어드는 등 3중고의 식량난을 겪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 북한에 대한 외부의 식량지원은 1990년대 중반 이후 가장 시급하고 복잡하며, 정치적인 폭발성을 갖고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일간지가 북한의 식량 사정을 1면을 통해 중요하게 다룬 것은 이례적인 일로, 식량난이 그만큼 심각하고 또 정치적으로 중요한 이슈임을 보여줍니다.

이 신문은 “이제 북한 주민들 사이에 장마당이 운영되고 유엔도 북한 내에서 식량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기 때문에 1990년대와 같은 대량 아사사태의 위협은 줄어들었다”면서 “하지만 올해는 외부에서 대량 지원이 이뤄지더라도 여전히 상당한 주민이 심각한 기아에 직면해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올 해 심각한 식량 위기를 맞았다는 것은 ‘워싱턴포스트’만의 지적이 아닙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의 장 피에르 드 마저리 평양사무소장은 이달초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올해 북한에서는 전체 인구가 먹을 수 있는 기초 식량의 25%, 즉 6백만 명의 연간 식량분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었습니다.

또 대북지원 민간단체인 ‘좋은 벗들’도 최근 소식지를 통해 평양조차 일부 지역에서 식량배급이 끊기는 등 식량 사정이 악화됐으며, 식량가격도 최근 크게 올랐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는 북한 식량난의 원인에 대해, 심각한 흉작 외에도 국제곡물가 급등으로 식량 수입이 어려워졌으며 특히 핵 실험 이후 정치상황과 맞물려 중국과 한국 등의 지원이 줄어든 것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중국의 대북 식량 지원이 2005년 44만 t에서 2006년에는 20만7천t 으로 줄어들었고, 2007년에도 크게 회복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국민대학교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식량 지원이 줄어든 것은 북한의 2006년 핵 실험과 관련해 중국이 응징을 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로 출범한 한국의 이명박 정부도 과거와 달리 대북 식량과 비료 지원을 핵 문제 해결과 인권문제개선, 분배투명성 문제 등과 연계시키고 있다는 것도 ‘워싱턴포스트’의 지적입니다.

아시아전략연구소의 박승제 연구원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올해가 가장 어려운 해가 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식량 문제 해결을 위한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은 다음달 13일까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진전이 없을 경우 대북 경제 제재를 연장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대변인 오부다가 마치무라의 말을 인용해, 대북 경제 제재 조치가 납북자 가족들과의 면담에서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은 2006년 10월 북한의 핵 실험 이후 북한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는 등의 대북 경제제재를 취했으며, 이미 2차례 제재를 연장했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근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