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하임 라몬 부총리는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의 불법 정착촌 전초기지 폐쇄를 연기함으로써 미국과의 관계가 손상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몬 부총리는 이스라엘이 정착촌 문제와 관련해 1-2주일 안에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 평화협상 수석대표는 15일, 정착촌 전초기지와 관련해 이스라엘에 대한 압력을 증대시킬 것을 미국에 촉구했습니다.

한편, 이보다 앞서,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14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모두 국제적 후원을 받고 있는 중동평화 로드맵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로드맵 의무을 따르지 않을 경우 평화과정을 유지하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끝)

Israel's deputy prime minister says the Jewish state's delay in dismantling unauthorized settlement outposts in the West Bank is hurting its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Haim Ramon told Israel Radio today (Saturday) that Israel is not meeting its commitments under the internationally sponsored Middle East "road map" to peace.

He said Israel must make a decision on the outposts in one or two weeks.

The top Palestinian negotiator, Ahmed Qorei, called today for greater U.S. pressure on Israel to dismantle the outposts.

The "road map" to Middle East peace calls for Israel to remove settlement outposts and freeze all settlement activity. It also requires the Palestinians to disarm militants.

On Frida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neither Israel nor the Palestinians have met their obligations under the the "road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