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이 정치적 화해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인 데이비드 페트라우스 장군이 지적했습니다.

페트라우스 사령관은 미국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이라크 정부 모두 이라크의 국민적 화해와 기본 공공 서비스에서 충분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트라우스 사령관은 지난 2006년 이후 이라크 내 폭력 사건이 급격히 감소한 것은 수니파 저항세력이 지역 순찰활동에 참여하고 급진 시아파 지도자 목타다 알 사드르가 휴전을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The top U.S. military commander in Iraq says Iraqi political leaders have failed to make any real progress towards political reconciliation.

In an interview published today (Friday) in the "Washington Post," Army General David Petraeus says no one in either the U.S. or Iraqi governments feels there has been "sufficient progress" in national reconciliation or providing basic public services.

President Bush picked General Petraeus to implement a strategy aimed at reducing violence in Iraq so politicians could resolve the sectarian and political differences plaguing the country. The strategy included the deployment of an additional 30-thousand U.S. troops in Iraq.

Petraeus says the dramatic drop in violence since late 2006 is due to former Sunni insurgents joining neighborhood patrols, and a cease-fire called by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