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아프리카 수단지역에서 최근 폭력사태가 증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안전보장이사회는 관련 당사자들 모두 휴전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하고 유엔과 아프리카 연맹의 공동 평화유지군이 다르푸르에 신속하게 배치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반군들에 대한 제재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미국과 영국은 새 제재는 수단 정부와 반군 양측 모두를 겨냥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에드몬드 멀렛 유엔 평화유지 담당 사무차장은 안전보장이사회에 대한 다르푸르 사태 관련 보고에서, 최근 수단 정부와 반군간에 군사 공격이 격화되고 있는 것은 양측이 평화회담에 대한 의지가 없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

The U.N. Security Council says it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situation in Sudan's Darfur region where violence has surged recently.

The council called on all parties to observe a cease-fire and reiterated the need for the speedy deployment of a joint United Nations-African Union force in Darfur.

Russia called on members to consider sanctions against rebel groups, but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countered that any new sanctions should target both Sudan's government and the rebels.

The council was briefed Tuesday by U.N. Assistant Secretary-General for Peacekeeping Edmond Mulet, who warned that the recent surge in Sudanese air strikes and rebel attacks demonstrates a lack of commitment on both sides for peace talks.

He added that the peacekeeping operation cannot be a substitute for political engag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