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정부는  쿠르드 족이 주로 거주하는 남동부지역의 경제개발을 위해   120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12일자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터키의 레셉 타입 에르도간 총리는 뉴욕타임스 신문과의 회견에서, 이 투자계획이 낙후된 이  현지의 고용을 창출하고, 불법화된 쿠르드 족 노동당이 게릴라로 훈련하는  젊은이들을 격리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르도간 총리는 또한 터키 정부가 그동안 쿠르드 족들이 요구해온 쿠르드어 텔레비전 방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지는 테러와의 전쟁은 군사적인 행동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 심리적, 문화화적인 측면도  있다고 한, 에르도간 총리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

A major U.S. newspaper is reporting that Turkey plans to invest up to 12-billion dollars in its mainly Kurdish southeast region in hopes of hurting support for Kurdish rebels.

In an interview with the New York Times, Turkey's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said the program is intended to create jobs and draw young men away from the outlawed Kurdistan Workers Party, or PKK.

Mr. Erdogan also said Turkey's government will dedicate a state television channel to Kurdish language broadcasting, a measure long sought by Turkey's Kurdish minority.

The Times quotes him as saying the fight against terrorism calls for military action but also has a "socio-economic, a psychological and a cultural part."

PKK rebels have been fighting for autonomy in southeast Turkey since 1984. The violence has killed more than 30-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