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11년만에 최고치인 8.7%를 기록했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23 % 급등한 식품가격이 2월 물가상승을 주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2월 물가상승률은 올1월의 물가상승률 7.1 % 뿐만 아니라 해외 경제 전문가들의 예상치 8 %를 크게 웃도는 수준입니다.

반면 지난달 식품 이외의 소비자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 오른 데 그쳤습니다.

지난 1월초부터 2월까지 중국 남부를 강타한 폭설로 중국의 농작물이 큰 피해를 입고 교통이 두절돼 일부 제철소와 공장들이 문을 닫기까지 했습니다. 특히 폭설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육류와 야채 부족현상으로 물가가 크게 올랐습니다.

Chinese officials say consumer inflation jumped to an 11-year high of eight-point-seven percent in February.

The National Statistics Bureau said today (Tuesday) that the increase was driven by a 23 percent jump in food prices. It was a sharp increase from January's seven-point-one percent and exceeded the eight percent figure outside economists had expected.

By contrast, non-food prices were up by only one-point-six percent in February from one year earlier.

Snowstorms that began in early January and lasted into February devastated China's south, destroyed crops, paralyzed shipping and forced some steel mills and factories to shut down.

Shortages of meat and vegetable in the snow-hit areas caused prices to so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