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8일, 세계가 ‘국제여성의 날’을 준비하는 가운데 이란 정부는 이란에서 평화적인 방법으로 남녀평등운동을 한 이란 여성들을 계속 박해했습니다.

지난 2월 테헤란에 사는 언론인이며 인권운동가인 파르빈 아르달란 여사는 이란에서 남녀평등을 위한 공로로 권위있는 ‘올로프 팔메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그러나 이달 3월에 이란 정부당국은 아르달란 여사가 이 상을 수상하기 위해 스웨덴으로 출국하는 것을 금지하고, 스톡홀름행 여객기로 출발하기 직전에 그의 여권을 압수했습니다.

아르달란 여사는 이란의 성차별법을 개정하기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을 벌인 ‘남녀평등운동’의 창립자입니다. 지난 2006년 6월 시위 주도와 관련해, 아르달란 여사는 2007년 4월 국가안보 위반 혐의로 유죄를 선고 받았습니다.

아르달란 여사는 6개월 징역형에 항소했으나, 30개월 징역형 추가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아르달란 여사는 최근 회견에서 여권운동가들이 치를 대가가 있지만 그 목표가 중차대하다며, 여성차별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상황이 개선되는 그런 인도주의적인 사회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의 인권변호사이며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시린 에바디 여사는 최근 이란의 일부 법률이 편견을 규정하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에바디 여사는 이란의 법률은 법정에서 여성의 증거가 남자의 절반 밖에 인정되지 않으며, 젊은 처녀들이 자신의 아버지에 의해 늙은 남편에게 강제로 시집보내지는 가운데 남자들은 많은 부인을 거느릴 수가 있고,  간통에 대해 돌로 쳐죽이는 형벌이 아직도 불공평하게 여성들에게 가해지고 있다며, 이란은 여성들의 능력으로 충만한 나라이지만, 법적인 편견과 사회적 편협 때문에 사람들이 고통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란의 작가인 아자르 나피시 씨는 여권운동가들에 대한 이란 정부의 인권침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전세계 자유 국민들의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아자르 나피시 씨는 세계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고, 또 세계가 이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이란 정권이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션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이란에서 그들의 보편적 권리와 정의를 위해 용감하게 투쟁하는 이란 여성들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

As the world prepares to celebrate International Women's Day on March 8th, the Iranian government continues to persecute Iranian women who peacefully promote equal rights in Iran. Last month, Tehran-based journalist and human rights activist Parvin Ardalan [pahr-VEEN AHR-dah-lahn] was named winner of the prestigious Olof Palme prize for her work on behalf of gender equality in her country. But this month government authorities refused to allow her to travel to Sweden to receive her award; Ms. Ardalan's passport was confiscated moments before her scheduled flight to Stockholm.

Ms. Ardalan is a founding member of the Campaign for Equality, which seeks to collect one million signatures in favor of changing Iran's discriminatory gender laws. For her part in organizing a demonstration in June 2006, she was convicted in April 2007 of acting against national security. She has appealed her sentence of six months in prison, with an additional thirty months suspended for five years. In a recent interview, Ms. Ardalan, said, We [women's rights defenders] know there is a price to pay. But, she says, the goal is crucial. I want a humanitarian society - a better situation for those who are being discriminated against.

Iranian human rights lawyer and Peace Prize winner Shirin Ebadi [shee-REEN eh-bah-DEE] recently described some of the laws in Iran that, she says, institutionalize prejudice. In Iran, wrote Ms. Ebadi, a woman's evidence in court is worth half that of a man. Men can have multiple wives, while young girls can be married off to older men by their fathers. Sentences of stoning to death for adultery are still imposed disproportionately on women. . .We are a nation bursting with female ability but one hobbled by legalized prejudice and social bigotry.

Shirin Ebadi says Iran should be proud of the courageous women who seek to change discriminatory laws in Iran. Instead, she writes, the authorities are out to get them. . . .Dozens of equality campaigners in Iran are either already behind bars or facing imprisonment.

Iranian author Azar Nafisi [awh-ZAHR na-fee-SEE] says it is the duty of free people around the world to speak out against the Iranian government's abuse of women's rights activists:

"Let the [Iranian] regime know that the world knows about it, and the world will not tolerate it."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U.S. "stands with the women of Iran, who courageously struggle for their universal rights and justice in their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