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길연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가 지난 8일 워싱턴 지역 한인들과 만나 북한 예술단체나 예술인의 미국 공연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워싱턴 지부 관계자들은 이날 뉴욕에서 박 대사를 2시간 가량 면담했으며, 이 자리에서 북한 예술단의 워싱턴 공연을 정식으로 제안했습니다.

이들은 또 평통 워싱턴 지부가 올 가을에 열기로 계획하고 있는 정치포럼에 박 대사가 직접 참석해줄 것도 요청했습니다. 평통은 포럼에 한-미 두 나라 정부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관계자들을 초청할 방침입니다.

면담에 참석했던 이용진 평통 지부장에 따르면 박 대사는 미국 국무부의 허가가 나고 공연 경비 등 후원 문제가 해결되면 북한 예술단의 워싱턴 공연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사는 정치포럼도 국무부의 허가만 나면 언제든지 참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사는 이밖에 교착상태에 빠진 북 핵 6자회담에 대해 “북한은 합의내용을 잘 이행하고 있으나, 미국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이 지부장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