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의 한 측근은 10일, 야당의 권력분점 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무샤라프 대통령이 사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의 측근인 타리크 아짐 씨는 파키스탄 인민당과 파키스탄회교연맹이 9일 연립정부를 구성하기로 합의한 후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당은 지난 2월 의회선거에서 무샤라프의 연합정당에 압승했습니다.

파키스탄인민당의 아시프 알리 자르다리 대표와 파키스탄회교연맹을 이끄는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는 또한 무샤라프 대통령의 정통성에 도전했다가 해임된 전 대법관들을 복직시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표와 샤리프 대표는 앞으로 한달 안에 새 의회에서 대법관들의 복직안을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조만간 새 총리 후보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An ally of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says he has no plans to resign, despite an opposition power-sharing deal that would curtail the embattled leader's authority.

Former official Tariq Azeem made the comments today (Monday), after the Pakistan People's Party and Pakistan Muslim League (Nawaz) agreed Sunday to form a coalition government. Both parties soundly defeated Mr. Musharraf's ally in last month's parliamentary elections.

PPP leader Asif Ali Zardari and Former Prime Minister Nawaz Sharif of the Muslim League also announced plans to reinstate senior judges who have challenged the legitimacy of Mr. Musharraf's presidency.

Mr. Musharraf fired Pakistan's top judges before they could rule on the legality of his re-election as president last year while he was still army chief.

Hundreds of lawyers are demonstrating this week for the judges' reinstatement.

Zardari and Sharif say a new parliament will vote within a month to restore the judges. They are expected to announce a candidate for prime minister 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