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 당국은 이라크 보안군이 디얄라 주에서 100여구의 시신과 유해가 매장되어 있는 집단 매장지를 발견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AP통신은 이번에 발견된 집단 매장지는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약 80 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칼리스 인근에 위치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에 따르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누가 피해자들을 살해해 묻었는 지는 즉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발견된 유해는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매장지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군 당국은 말했습니다. 칼리스는 여러 수니파 부족들에 둘러싸여 있는 시아파 집단 거주지여서 종파간 다툼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곳입니다.

한편, 디얄라 주 경찰은 이날 칼리스 지역의 수니파 거주지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남자 시신 13구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