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타이완의 유엔 가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8일 타이완이 유엔 가입을 위해 오는 22일 국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 “타이완이 어떤 형식으로든 유엔에 가입하려는 데 대하여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한국의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대만 (타이완) 당국의 처사는 대만(타이완)해협과 동북아시아 지역의 정세를 악화시키는 중대한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또 북한은 ‘하나의 중국’, ‘한 나라, 두 제도’에 기초한 중국 당과 정부의 통일정책을 지지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