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다음달 미 군함의 홍콩 항 방문을 중국측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홍콩 주재 미국 영사관 관리들이 항공모함 키티호크와 호위함들의 홍콩 정박을 허락해 달라는 미국 국방부의 요청을 중국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항공모함 키티호크는 지난 해 11월 중국측의 사전 양해를 얻어 홍콩 항에 정박하려 했으나, 중국 당국이 뚜렷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이를 거부했습니다.

*****

A Hong Kong newspaper says the United States will seek permission for a naval warship to visit Hong Kong in April, five months after China blocked it from entry.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says officials at the U.S. consulate in Hong Kong will pass on a request from the Pentagon to allow the USS Kitty Hawk and its battle group to dock there.

China barred the the aircraft carrier from entering Hong Kong waters last November for a planned stopover during the American Thanksgiving holiday. Beijing later reversed its decision, but the vessel and its support vessels were already on their way back to their home ports.

Hundreds of relatives of American sailors had flown to Hong Kong to share the holiday festiv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