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소보 독립에 대한 유럽연합 지지에 분노한 세르비아 의회내 민족주의 정파는 세르비아의 유럽연합 가입 움직임을 중단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세르비아의 급진당이 제출한 이 결의안은 유럽연합이 코소보에 대한 세르비아의 주권을 인정할 때까지 유럽 연합과의 의회급 회담을 동결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안은 또한 나토 평화유지군이 코소보에서 철수하고, 코소보 독립을 승인한 유럽연합 국가들이 앞서의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이슬라브 코추니카 총리는  코소보없이 세르비아가 유럽연합에 가입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안은 코추니카 총리와 보리스 타디치 대통령의 친서방측 정당간의 취약한  연합인 연립내각의 내부 균열을  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Nationalists in the Serbian parliament, angered by European backing for Kosovo's independence, have introduced a resolution that would freeze Belgrade's movement towards membership in the European Union.

The draft from Serbia's Radical Party requires Belgrade to freeze preliminary accession talks with the European Union, unless the union recognizes Serbia's sovereignty over Kosovo -- Serbia's breakaway province that declared independence last month.

It also demands the withdrawal of an EU mission now in Kosovo, and that EU countries that have recognized an independent Kosovo reverse their decisions.

Prime Minister Vojislav Kostunica and his followers do not want ties with the EU without Kosovo.

The draft resolution shows signs of splitting the coalition government -- a tenuous alliance between Mr. Kostunica and the pro-Western party of President Boris Tad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