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정부 군  약 6,000명이  콜럼비아 국경에 파견되었다고, 베네수엘라 군당국이 밝혔습니다.

베네수엘라 군은 현재까지 약 90%의 병력 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일,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대통령은 콜럼비아 군이   반군인 ‘콜럼비아 무장혁명군’을  에콰도르 영내로 추적해  공격하자 국경지역에 10개 대대의 병력 증파를 명령했습니다.

에콰도르의 라파엘 코레아 대통령도 콜럼비아와의 국경지대에 병력 증파를 명령했습니다. 브라질에서 5일 루이스 이나시오 다 실바 대통령과 회담을 가진 코레아 대통령은  콜럼비아 군의 공격에 대해 국제적인 규탄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미구엘 앙겔 모라티노스 스페인 외무장관은 현재 세 나라의 분쟁을 중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Venezuelan military officials say they have now sent almost 6,000 soldiers to the country's border with Colombia.

The military said about 90 percent of its deployment to the border is complete. On Sunday, Venezuelan President Hugo Chavez ordered ten battalions to the border following an attack by Colombian forces on FARC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rebels inside Ecuador.

Ecuador's President Rafael Correa also ordered troops to his country's border with Colombia. In Brazil today (Wednesday), where he was to meet with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 Mr. Correa called for international condemnation of the Colombian raid.

Meanwhile, Spanish Foreign Minister Miguel Angel Moratinos said Spain is trying to mediate the conflict between former Spanish colonies. He said he had reached an agreement with his Ecuadorian and Colombian counterparts (Maria Isabel Salvador and Fernando Araujo) to begin negotiations aimed at restoring normal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