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쿠아도르와 콜롬비아간의 분쟁을 중재하기 위해 스페인이 나서고 있다고 스페인의 미구엘 모라티노스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모라티노스 장관은 에쿠아도르와 콜롬비아 외무장관과 대화한 결과 두 나라 모두 외교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협상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브라질의 루이즈 이나시아 룰라 대통령은 5일 에쿠아도르의 라파엘 코레아 대통령과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해 논의합니다. 브라질에 도착한 코레아 대통령은 콜롬비아를 침략자로 규정하고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지난주 콜롬비아 군은 반군인 콜롬비아 혁명군을 소탕하기 위해 에쿠아도르 영토에 들어갔습니다.

한편 이번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된 미주기구 회의에서 에쿠아도르의 마리아 이사벨 살바도르 외무장관은 콜롬비아가 에쿠아도르의 주권을 계획적으로 침해했다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콜롬비아의  카밀로 오스피나 미주기구 대표는 콜롬비아 군 헬기가 지난주 콜롬비아 영토에 들어간 것에 대해 에쿠아도르측에 사과하고, 이는 반군 소탕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A top Spanish official says Spain is helping to mediate the conflict between its former colonies, Ecuador and Colombia, following Saturday's attack by Colombian forces on FARC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rebels inside Ecuador.

Speaking to reporters today (Wednesday), Spanish Foreign Minister Miguel Angel Moratinos said he spoke to his Ecuadorian and Colombian counterparts (Maria Isabel Salvador and Fernando Araujo), who he said agreed to negotiations aimed at restoring normal relations between their countries.

Brazilian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 is set to meet with Ecuadorian President Rafael Correa today to discuss the situation. In Brazil Tuesday, Mr. Correa criticized Colombia, calling it an aggressor.

In Washington Tuesday for an emergency meeting of the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Ecuadorian Foreign Minister Maria Isabel Salvador accused Colombia of perpetrating what she called a "planned and premeditated violation" of Ecuador's sovereignty.

Colombia's representative to the OAS (Camilo Ospina) acknowledged that Colombian military helicopters entered Ecuador's territory last week. He apologized to Ecuador but defended the incursion.

Venezuela and Ecuador have since cut diplomatic ties with Colombia and ordered troops to their countries' borders with Colombia. Trade between Colombia and Venezuela also has been halted at some border cross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