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4일 치러진 오하이오와 텍사스 주 예비선거에서 승리함으로써 선거운동의 활력을 되찾았습니다. 공화당의 존 맥케인 후보도 이번 예비선거에서 승리해 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 지명을 확보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대의원 수가 많은 오하이오와 텍사스 주 뿐만 아니라 북동부의 로드 아일랜드 주에서도 승리해, 11연승으로 기세를 올렸던 바락 오바마 후보를 눌렀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4일 치러진 예비선거에서 버몬트 주에서만 승리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오하이오 주 콜롬버스에서 지지자들에게 당의 후보지명을 받기 위한 자신의 싸움이 힘을 받게 됐다며, 이제까지 오하이오 주 예비선거에서 승리하지 않은 채 백악관의 주인이 된 후보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오바마 후보는 지금까지 확보한 대의원 수에서 자신이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는만큼, 민주당 후보 자리는 자신의 몫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화당의 맥케인 후보는 5일 백악관을 방문해 부시 대통령의 공식 지지를 받을 예정입니다. 맥케인 후보는 4일 예비선거를 치른 네 개 주 모두에서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를 눌러 공화당의 후보 지명을 확보했습니다.

U.S. Democratic Senator Hillary Clinton has revived her presidential campaign with crucial primary wins, while Republican Senator John McCain has capped a remarkable comeback to secure his party's nomination.

Clinton halted rival Senator Barack Obama's 12-contest winning streak with her victories Tuesday in the delegate-rich states of Texas and Ohio, as well as in (the small northeastern state of) Rhode Island. Obama won Vermont -- the state where results were first announced.

The former first lady told supporters in Columbus, Ohio, that her fight for the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ation is going strong. She noted that no candidate in recent history, Democrat or Republican, has won the White House without winning Ohio.

Obama told his supporters in San Antonio, Texas, that he expects to be the Democratic Party nominee. He still leads Clinton in the number of delegates needed to secure their party's nomination.

McCain swept all four states Tuesday, clinching the nomination in a stunning reversal several months after his campaign nearly collapsed. Fresh from those victories, McCain is to visit the White House today (Wednesday) for an endorsement from President Bu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