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란에 추가제재를 부과한 데 대해 비난했습니다.

이란의 모하마드 알리 호세이니 외무부 대변인은 4일, 이란은 유엔 결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3일 무역과 이란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이란인들의 해외여행과 자산의 동결 등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의 세번째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모하마드 카자에 주유엔 이란대사는 유엔 안보리가 일부 소수국가들의 외교정책의 도구로 전락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 외무부는 4일, 안보리 결의안은 이란이 유엔 안보리와 국제원자력기구와  협력할  필요성을 이란정부에 주지시킨 심각한 정치적 신호라고 논평했습니다. 

*****

Iran is condemning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for imposing new sanctions on Tehran for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Irani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Mohammad Ali Hosseini said today (Tuesday) that the U.N. resolution is "unacceptable."

The Security Council approved a resolution Monday tightening existing sanctions on trade, and on the travel and assets of people involved in Tehran'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 sanctions were imposed because of concerns Iran may be developing nuclear weapons. Iran says its nuclear program is peaceful.

Iran's U.N. ambassador, Mohammad Khazaee, dismissed the Security Council as a tool of the national foreign policy of a few countries.

But the Russian Foreign Ministry today (Tuesday) said the Security Council's resolution is a serious political signal to Tehran about its need to cooperate with the Council an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