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당국은 이명박 신임 대통령이 북한문제를 심도있게 다룰 통일부 장관에  외교 문제에 정통한  외교관을 내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관리들은 2일 최근 각종비리의혹으로 하차한 남주홍 전 지명자의 후임으로  김 하중 현 주중 한국 대사가 발탁됐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통일부 장관은 대북 지원과 인도적 문제등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막중한 책임을 맡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국회는 29일 본회의를 열고 한승수  국무 총리 내정자의 임명 동의안을 승인했습니다.  

한승수 총리 지명자의 국회 인준은  3명의 내정자가 각종 비리 의혹으로 하차하는 내각 인선 파동을 겪은후  이뤄진 것입니다. 

*****

South Korean officials say newly-installed President Lee Myung-bak has named a career diplomat to be unification minister - the official in charge of handling North Korea.

Officials said today (Sunday) that Kim Ha-joong, currently South Korea's Ambassador to Beijing, received the nod after the previous nominee, Nam Joo-hong, pulled out because of accusations of past unethical conduct.

The unification ministry is responsible for improving ties with the North, including aid and humanitarian projects for the impoverished neighbor.

On Friday, the National Assembly approved the nomination of Han Seung-soo to be the South Korea's new prime minister.

The vote was a victory for President Lee, after three of his cabinet nominees were forced to step aside because of allegations of unethical condu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