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의 부크 예레미치 외무장관은 코소보 사태발전을 감시하기 위한 ‘국제운영 그룹’ 설치에 공식 항의했습니다.

예레미치 장관은 29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한 서한에서 국제운영그룹이 유엔의 코소보 위임범위를 벗어나기 때문에 불법이라고 말했습니다.

28일 코소보의 민주화 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국제운영그룹 창설식에 15개국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세르비아 당국은 지난 주 베오그라드에서 코소보 독립에 항의하는 시위중 미국 대사관등 외국 공관을 파괴한 혐의로 80명을 기소했습니다.

또다른 사태발전으로 코소보의 세르비아계 경찰 수백명이 코소보 독립선언에 항의하는 시위에 합세해 코소보를 위해 복무하기를 거부했습니다.

29일 이 지역의 100여명의 경찰관들과 또 다른 세르비아 인들이 근무지 이탈행렬에 합류했습니다.

*****

Serbia's foreign minister, Vuk Jeremic, has formally protested the establishment of an International Steering Group to oversee developments in Kosovo.

In a letter to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Jeremic called the group "illegal" because it falls outside of the U.N. mandate in Kosovo.

Envoys from 15 nations that recognize Kosovo independence attended Thursday's inaugural session in Vienna of the group that is to guide Kosovo's democratic development.

Meanwhile, Serbian authorities have filed criminal charges against 80 people for their role in last week's violence by opponents of Kosovo independence at the U.S. and other embassies in Belgrade

In another development, hundreds of Kosovo Serb police in various Serb enclaves failed to report for duty today (Friday). They joined their colleagues in the Gnjilane region who earlier this week began protests against the decision of the area's ethnic Albanians to declare indepen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