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해군 참모총장 무하마드 아프잘 타히르 제독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인도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이 지역에서 새로운 군비경쟁을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타히르 참모총장은 인도가 잠수함에서 발사하는 핵탄두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친지 하룻만인 27일 카라치에서 파키스탄 관영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타히르 제독은 이같은 사태발전은 잠수함에서 발사됐다는 점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이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인도는 지난 26일, 동부 해안에서 잠수함으로부터 사정거리 700킬로미터의 K-15 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

Pakistan's navy chief says India's testing of a nuclear-capable missile will spark a new arms race in the region.

Admiral Muhammad Afzal Tahir made the comments today (Wednesday) to Pakistan's state-run media (Associated Press of Pakistan) in Karachi -- one day after India successfully conducted its first test of a submarine-launched nuclear-capable missile.

The head of Pakistan's navy said the developments are taking place with a view to put nuclear weapons at sea -- and he called this a very serious issue.

India fired the K-15 missile from a submerged pontoon off India's eastern coast on Tuesday. The K-15 has a top range of 700 kilometers.

India joins an exclusive club of countries with the ability to launch missiles from land, air and sea -- such as the United States, Russia, France and China.

Pakistan, which has also tested nuclear weapons, has fought three wars with India.

Both countries entered into a peace process in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