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며칠안에 이란이 수일내에 우라늄 농축활동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이란 추가 제재를 지지할 것이라고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대사가 밝혔습니다.

추르킨 대사는 27일, 뉴욕에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이란에 대한 유엔의 추가제재 결의안을 지지하기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고, 추가제재가 이란 경제를 해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란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동안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이번 주중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

Russia's envoy to the United Nations says Moscow could support new international sanctions against Iran if Tehran does not stop its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 within days.

Vitaly Churkin said today (Wednesday) that as a permanent member of the U.N. Security Council, Russia will fulfill its responsibility to support a proposed U.N. resolution on Iran.

Churkin told journalists on a video conference from New York that the sanctions should not hurt Iran's economy. He said they should specifically target organizations involved in the nuclear industry.

Russia has close ties with Iran and has been reluctant to back tougher sanctions against the country.

The U.N. Security Council is considering the proposed new sanctions this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