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6개 강대국 당국자들은 25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에서 회담을 갖고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안을 논의했습니다.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 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들은 최근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이란의 과거 핵 활동에 대한 완전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는 최근 보도 내용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니콜라스 번스 미 국무부 차관은 독일과 5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과의 이번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서는 유엔 안보리 회의에 앞서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안 초안에 대해 곧 투표를 할 수 있도록 다음 단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끝)

Officials from six world powers have met in Washington and say they are pursuing new sanctions against Iran, while proposing possible incentives if the nation abandons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

In a brief statement released following their meeting late Monday, State Department spokesman Tom Casey says the group discussed a recent report by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which faults Iran for failing to fully answer questions about its past nuclear activities.

Under Secretary of State Nicholas Burns led the meeting at the State Department of his political-director colleagues from Germany and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 -- the U.S., Britain, France, Russia and China).

Casey says the group discussed next steps in the Security Council with the anticipation of a vote soon on the draft of a new sanctions resolution that is currently before the counc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