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 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오늘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위해 중국이 영향력을 발휘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 핵 문제 진전을 위해 중국이 가능한 모든 영향력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우리는 매우 특별한 과정의 교차점에 서있다”면서 “영변 원자로 폐쇄라는 관점에서 성공을 거뒀고, 불능화에도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이제는 앞으로 나갈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미국이 중국에 바라는 것은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에게 바라는 것과 같다”면서 “북한이 핵 문제를 진전시켜 나갈 때란 것을 인식하도록 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영향력을 발휘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 핵 6자회담은 북한이 지난 해 말까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서를 제출하기로 한 약속을 어기면서 교착상태에 빠져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 진전을 위해 북한이 우라늄 농축 활동과 시리아와의 핵 협력 문제를 포함하는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양제츠 외교부장은 “중국은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에 계속 전념할 것”이라면서, 다른 당사국들의 노력을 함께 강조했습니다.

양 부장은 “지금까지 거둔 성과는 쉽게 얻어진 것이 아니며, 6자회담 당사국들은 이를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면서 “6자회담을 가능한 한 빨리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국들이 현재의 이견을 극복할 수 있는 우호적인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과 양 부장은 이란 핵 문제와 수단 다르푸르 사태 등 다른 외교 현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양 부장은 “중국은 이미 이란과 다르푸르 문제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건설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며, 타이완의 유엔 가입 국민투표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타이완의 국민투표는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실시되지 않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라이스 장관은 이번 아시아 순방 중 북한 관계자와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중, 일 3개국 순방 중인 라이스 장관은 앞서 25일에는 이명박 한국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했으며, 27일에는 중국에 이어 일본을 방문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