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데이비드 밀리반드 외무장관은 중국의 인권에 대한 우려는 올해 열리는 베이징 올림픽에만 국한된 사안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방문길에 오른 밀리반드 장관은 25일 홍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법치주의와 개인의 권리는 중요한 인류 보편적 가치인 만큼, 해마다 주요 사안으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베이징 올림픽 개최가 다가오면서 인권운동 관련 인사들과 단체들로부터 인권 개선 압력을 더 받고 있습니다. 중국은 수단에 대한 경제적 영향력을 활용해  다르푸르 사태 수습에 협조하라는 압력도 받고 있습니다.

밀리반드 장관은 영국은 베이징 올림픽 거부운동을 지지하지 않지만, 이번 주 중국 방문 기간 동안 인권과 다르푸르 사태에 관해 중국 측과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British Foreign Secretary David Miliband says concern about human rights in China should not just be an issue for the 2008 Olympics.

Speaking with reporters (today) (Monday) in Hong Kong, Miliband says the rule of law and individual rights are issues that need to be on the agenda every year because they are important universal values.

As the 2008 Olympics nears, China has come under increasing pressure from activists and rights groups to improve its human rights record. China is also being pressured to use its economic influence with Sudan to help resolve the situation in the war-torn region of Darfur.

Miliband says Britain does not support a boycott of the Olympics, but he is expected to discuss both human rights and the Darfur crisis when he meets with Chinese officials this week during his visit to China.

Miliband says he believes the Olympics will give China a chance to show how it has changed, and help improve dialogue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ver common problems the world f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