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 아카데미 수상식에서  마약 거래 문제를 다룬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가 작품상을 받았습니다.

이 영화를 감독한 조엘 코헨과 이든 코헨 형제는 각색상까지 휩쓸었습니다.

남우 주연상은  영화 “피가 있을 것이다”에서 무자비한 캘리포니아 석유상을 열연한 다니엘 데이루이스가 차지했고, 여우 주연상은 영화 “라비 앙 로즈”에서 프랑스의 국민가수 에디뜨 삐아프 역을 맡았던 마리온 코틸라드에게 돌아갔습니다.

남우 조연상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하비에 바르뎀이, 여우 조연상은 “마이클 클레이턴”의 틸다 스윈턴이 차지했습니다.


"No Country for Old Men" - a film about a drug deal gone horribly wrong - captured the Oscar for Best Picture of the Year at Hollywood's 80th Academy Awards ceremony in California.

Brothers Joel and Ethan Coen took home Oscars for directing the violence-packed "No Country for Old Men." They also won for writing the Best Adapted Screenplay.

Daniel Day-Lewis won the Best Actor Oscar for his role as a ruthless California oilman
in "There Will Be Blood."

Marion Cotillard won the award for Best Actress for her portrayal of the tormented
French songstress Edith Piaf in "La Vie en Rose."

Javier Bardem won the honor for Best Supporting Actor for his performance in "No
Country for Old Men." And Tilda Swinton took the Oscar for Best Supporting Actress
for her part in "Michael Clay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