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어마의 민주화 인사들은 국제사회가 버어마 군부정권에 대한 중국의 지지를 비난하는 차원에서, 금년 베이징 올림픽의 텔레비전 중계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1988년 전국적인 민주화 시위를 이끌었던 학생 운동권 지도자들은 25일 중국 올림픽 관련 상품에 대해서도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중국은 버어마 군사정권과 주요 교역 상대국이자 무기 공급국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같은 국제무대에서 군사정권을 옹호해 왔다고 비판했습니다.

Burmese democracy activists have called on the world to boycott televised coverage of the Summer Olympics in Beijing to protest China's support for Burma's ruling military.

A group called the 88 Generation Students - former students who led the country's 1988 national democracy uprising - released a statement today (Monday) also urging people not to buy Olympic merchandise.

The statement says China is a major trade partner, arms supplier and "defender of the junta in the international arena, especially in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The 2008 Olympics begin in Beijing on August eighth, the 20th anniversary of the 1988 democracy uprising. The military opened fire on demonstrators, killing an estimated three 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