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국방부는 23일 정부군과 타밀 호랑이 반군간의 교전으로 최소 40명의 반군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방부는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교전은 완니와 자프나 지방에서 일어났으며 이 과정에서 사망한 반군들 이외에 5명의 반군 및 26명의 정부군이 부상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스리랑카 북부 지방에서의 반군 소탕 작업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리랑카 정부가 지난달 타밀 호랑이 반군과의 정전협정을 철회한다고 밝힌 이후 특히 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폭력 사태가 악화됐습니다.

23일, 수도 콜롬보 인근 한 마을에서 버스가 폭발해 18명이 부상당했다고 당국이 밝혔습니다.

*****

Sri Lanka's Defense Ministry says three soldiers and more than 40 rebel Tamil Tigers were killed in battles Saturday, as the government fights to regain rebel-held territory in the north.

In a statement today (Sunday), the ministry said the fatal clashes occurred in Wanni and Jaffna. It says another five rebels and 26 soldiers were wounded in the fighting. The casualty figures cannot be independently confirmed.

The ministry adds that the operation in the north is ongoing.

Violence on the island has escalated, particularly near rebel strongholds in the north, since the government withdrew from a cease-fire with the Tigers last month.

In other violence Saturday, Sri Lankan authorities say 18 people were wounded in the bombing of a passenger bus (, in the town of Mount Lavinia, ) just south of the capital, Colo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