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정부가 25일 공식 출범하는 가운데 이명박 차기 대통령은 새 정부는 남북한이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선인은 그러나 북 핵 6자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북 경협의 실질적인 확대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취임을 앞둔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북 핵 6자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북 경협의 실질적인 진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선인은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북 핵 회담이 교착 상태인데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 계속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실질적인 확대는 어려울 것이라며 북한에 투자한 중소기업들의 수는 크게 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위크' 최신호에 따르면, 이 당선인은 남북한은 평화를 지키며 공동 화해를 모색해야 하고 북한은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 무기를 보유한 이상 그같은 관계, 최종적으로 통일의 방안은 찾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선인은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국내 정치용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갖지는 않을 것이라며, 남북한 정상은 7천만 국민들의 삶을 개선시키는 방안을 생각해야 하며 마음을 열고 이런 문제들을 논의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선인은 앞서 23일 새 정부 출범으로 북한이 긴장할 이유가 없다며 새 정부는 남북한이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선인은 전 날 방북해 개성공단을 참관한 뒤 서울을 방문한 고촉통 싱가포르 전 총리 일행과 만나 개성공단이 성공적으로 될 수 있기 위해 북한이 조금 더 개방정책을 쓰면 북한에도 도움이 되고, 한국 측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선인은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전 세계가 협조해야 한다면서, 싱가포르 정부 차원의 방북이 계획된다면 평양 방문 전이나 후에 서울을 방문해 '비핵, 개방 3000' 구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선인은 25일 제17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합니다.

이 당선인은 25일 0시, 대통령 권한을 공식 이양 받게 되며, 이 날 오전 국립 현충원에서 분향한 뒤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리는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 당선인은 취임사에서 시장경제에 기초한 일류국가 건설, 진보와 보수의 이념구도를 뛰어넘는 실용주의, 건국 이후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를 뛰어넘는 선진화 시대 건설 등을 새 정부의 국가 비전으로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번 취임식에는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 훈센 캄보디아 총리, 남바린 엥흐바야르 몽고 대통령 등 각 국 정상들을 포함해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 탕자쉬엔 중국 외무담당 국무위원, 빅토르 주프코프 러시아 총리 등 전 세계에서 1백80여 명의 외빈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취임식에 참석한 뒤 곧바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는 24일 한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한국의 새 대통령과 일-한 신시대를 열어가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북 핵 문제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 양국이 서로 잘 이해해 순조롭게 추진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은 24일 5년 간의 임기를 공식 종료하게 됩니다. 노 대통령은 이 날 청와대에서 마지막 밤을 보낸 뒤 25일 오전 청와대를 떠나 이명박 차기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바로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