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쪽 지역에서 시아파 순례객들을 겨냥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40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쳤다고 경찰이 전했습니다.

경찰과 목격자들은 자살폭탄 공격범이 24일 바그다드 남쪽 이스칸다리야에서 순례객들에게 음료수와 다과가 제공되고 있던 한 천막 안에서 자폭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25일 바그다드 시내 시아파 순례객들은 폭발물과 총격 등의 공격을 받아 적어도 3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쳤습니다.

이들 순례객은 시아파의 아르바인과13세기경 이맘 후세인의 순교 40일을 기념하기 위해 카르발라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카르발라에는 이번 주 수백만명의 순례객들이 집결할 것으로 보입니다.

카르발라의 경찰 책임자는 시내 치안을 위해 4만 명의 경찰과 군 병력을 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수니파들로 의심되는 무장분자들은 종종 시아파 회교도들의 종교 행사들을 공격해 왔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suicide bomber has killed at least 40 people and wounded 60 others in an attack on pilgrims heading to one of Shi'ite Islam's holiest gatherings.

Police and witnesses say the bomber triggered the explosion inside a tent where pilgrims were offered refreshments today (Sunday) in Iskandariyah, south of Baghdad.

Earlier in the day, Shi'ite pilgrims in Baghdad were attacked with explosives and gunfire. At least three people were killed and 36 others wounded.

The pilgrims were heading south toward Karbala to commemorate Arbaeen, the 40th day following the anniversary of the martyrdom 13 centuries ago of the Prophet Muhammad's grandson (Imam Hussein).

Millions of pilgrims are expected in Karbala this week.

Karbala's police chief says he has deployed 40-thousand police officers and troops to secure the city.

Suspected Sunni militants have often attacked Shi'ite religious observa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