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오늘 23일 동북아시아 순방을 위해  한국으로 출발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북 핵 문제 진전을 위해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정부가 사상 처음으로 영변 핵시설을 외국 언론에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1년여만에 동북아시아를 다시 방문합니다. 라이스 장관은 25일 있을 이명박 한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한.중.일 관리들을 만나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북 핵 문제 진전 방안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라이스 장관은 앞서 22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 진전을 위해 북한을 깜짝 방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 시점에서 북한을 방문하는 것이 유익하거나 정당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방북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일부 언론들은 라이스 장관의 이번 동북아 순방이 26일 있을 뉴욕 필하모닉 교향악단의 평양 공연 일정과 겹치자, 그가 평양을 깜짝 방문해 북한 관리들과 북 핵 문제 등에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최근 베이징에서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만났음을 언급하며, 이런 회동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현 단계에서 무엇이 이뤄져야 하는지 6자회담 모든 당사국들은 알고 있으며, 북한 정부 역시 자신들이 무엇을 이행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이번 순방 중 한.중.일 관리들을 만나 북 핵 문제 진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특히 북한 정부가 핵확산 활동과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HEU)에 대해 분명하고 완전한 핵 신고를 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뉴욕 필하모닉 교향악단의 평양 공연과 관련해 장기적 차원에서 외교적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뉴욕 필하모닉 공연의 효과를 과대평가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6자회담 구도와 뉴욕 필 공연 등 북한과의 여러 접촉들은 북한이 문을 열고 외부세계와 교류하는 데 효과를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서울에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을 면담하고 한국 관리들을 만나 자유무역협정(FTA) 등 쌍방간 현안에 대해 논의한 뒤 26일 베이징으로 이동해 중국 관리들과 북핵 문제와 이란의 핵 계획에 대한 새 제재 결의안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한 정부가 처음으로 외국 언론에 영변 핵시설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미국 ABC 방송과 APTN 등은 22일 영변을 방문해 촬영한 냉각탑과 폐연료봉을 보관하는 수조 등 구체적인 핵시설들과 북한 핵 관계자들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영변 핵시설 기술책임자인 유선철씨는 인터뷰에서 핵시설 불눙화 작업의 속도를 늦추고 있다며, 특히 연료봉 해체 작업이 느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변 핵시설의 이영호 안전담당국장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리아와와 핵협력 의혹을 일축하며 그런 소문은 6자회담의 진전을 반기지 않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것으로 믿고있다고 말했습니다.

‘ABC’ 방송은 북한 정부가 영변 핵시설 공개를 통해 자신들이 6자회담의10.3 합의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고 이에 고무돼 있음을 외부에 보내려는 신호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