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의 보리스 타디치 대통령은 코소보 독립선언에 항의하는 세르비아 인들의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국민들에게 폭력 종식을 촉구했습니다.

타디치 대통령은 22일, 긴급 소집된 국가안보회의에서 폭력을 위한 어떤 구실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1명의 사망자와 130여명의 부상자를 낸 이번 폭력사태와 관련해 약 200여명을 구금했습니다.

세르비아 주재 미국대사는 미국의 비필수 요원과 가족들이 세르비아에서 철수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앞서 세르비아의 보이슬라브 코추니카 총리는 외국공관들에 대한 시위대의 공격에 유감을 표시하고, 이들이 코소보 통제를 유지하려는 세르비아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미국의 코소보 독립 지지에 분노한 시위대가 미국대사관에 난입, 방화한 데 대해 21일, 세르비아 정부에 공식 항의했습니다.

*****

Serbian President Boris Tadic has called for an end to violence after rioters opposed to Kosovo's declaration of independence Thursday attacked the U.S. and other embassies in Belgrade.

Mr. Tadic today (Friday) also called an emergency meeting of Serbia's top security body,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saying there is no excuse for violence.

Police detained about 200 people in connection with the violence that left one person dead and at least 130 injured. The U.S. ambassador also recommended that all non-essential U.S. personnel and dependents leave the country.

Earlier, Serbian Prime Minister Vojislav Kostunica expressed regret over the attacks, warning they could harm Serbia's efforts to maintain control of Kosovo.

The United States Thursday formally protested to Serbia about inadequate security at the American embassy after demonstrators angered by U.S. support for Kosovo's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ttacked and partly burned the buil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