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급진적인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가 다시 휴전을 6개월 연장했습니다.

알-사드르에 충성하는 성직자들이 22일, 기도회중에 마흐디군 민병대와 미군, 이라크 군과의 휴전을 연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알-사드르 대변인은 지난 21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한 집회에서 마흐디 민병대들에게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순교자가 되는 길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이 휴전이 그동안 이라크에서 폭력을 60%까지 줄일 수 있었던 주요 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은 휴전 연장이 국민 화해를 증진하고 알-카에다와의 싸움에 집중하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카트 스탄젤 백악관 대변인은 이라크 마흐디 군의 휴전 연장은 이것이 다른 폭력단체들을 고립시킬 것이기 때문에 긍정적인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

Iraqi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has extended for another six-months a cease-fire that has played a large part in reducing violence in the country.

Clerics loyal to al-Sadr announced the extended truce between his Mahdi army militia and U.S. and Iraqi forces during prayers today (Friday).

U.S. officials say the ceasefire has been an important element in reducing violence in Iraq by 60 percent since June. The U.S. military in Iraq today said the extension will foster national reconciliation and allow forces to focus on combating al-Qaida.

And a White House spokesman (Scott Stanzel) said the cease-fire extension is a positive development because it further isolates violent groups.

A spokesman for al-Sadr (Sheik Jamal al-Sudani) spoke at a rally in Baghdad on Thursday, and he told militiamen that they need to come up with non-violent ways to become marty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