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은 이스라엘에 대한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의 새로운 구두공격을 비난했습니다.

반 총장은 20일, 이스라엘의 댄 길버만 유엔주재대사에게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발언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의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지난 20일, 남부 이란에서 열린 한 군중집회에서 이스라엘을 가리켜 중동 지배를 돕기 위해 서방 국가들이 만들어낸 “더러운 세균”이니 “ 길들여지지 않은 사나운 동물”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이란 관계자들은 지난 주 시리아에서 무장세력 헤즈볼라 최고사령관인 이마드 무그니예가 암살당한 후 이스라엘에 대한 구두공격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has criticized a new verbal attack on Israel by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Mr. Ban told Israel's U.N. Ambassador Wednesday that comments made that day by the Iranian leader are "unacceptable."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described Israel as a "dirty microbe" and a "wild animal" created by Western powers to help them dominate the Middle East. He was speaking at a rally in southern Iran.

Israeli Ambassador to the U.N. Dan Gillerman met Mr. Ban to protest those remarks. Gillerman said Israeli objects to Iran using what he says are Nazi-like statements about another U.N. member state.

Iranian officials have sharpened their verbal attacks on Israel since a senior leader of the Hezbollah militant group was assassinated in Syria last week. Tehran blames Israel for the killing, a charge Israel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