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 섬에서 미군의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파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미군 병사 역시 성폭행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필리핀 여성은 자신이 미 육군 병사에게 이 지역의 호텔에서 성폭행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주 미 해병대원이 14세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바 있습니다. 타이론 로더 해드놋 병은 강제로 입맞춤하려 한 혐의만 인정하고, 다른 혐의는 부인했었습니다.

한편, 이외에도 미군 해병대원 2명이 오키나와에서 각각 음주운전과 가택침입 등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끝)   

Another U.S. soldier stationed on the southern Japanese island of Okinawa is the focus of a rape investigation, the second such case involving an American serviceman this month.

In the latest alleged incident, a young Philippine woman says she was raped by a U.S. Army serviceman at a local hotel.

A U.S. Marine was arrested last week for allegedly raping a 14-year-old girl. Staff Sergeant Tyrone Luther Hadnott has denied the charges, although he admits to forcibly kissing the girl.

In addition to the alleged rapes, two other U.S. Marines have been arrested on Okinawa -- one for driving intoxicated, and the other for trespassing.

U.S. military commanders issued an order Wednesday restricting all personnel and their families on Okinawa to bases, jobs and off-base housing indefinite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