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전격 회동했는데요, 미국과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린 중국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오늘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전격 회동했는데요,  분위기가 어땠나요?

답: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어제(18일) 밤 베이징에 도착했을 때만 해도 “북한측과 만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었는데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오늘 북한 고려항공을 타고 오전에 베이징에 도착하면서 북-미 수석대표의 만남이 전격적으로 이뤄져, 북핵 프로그램 신고문제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6자회담이 다시 활기를 찾아가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오늘 이곳 시간으로 오전 11시40분 승용차를 타고 베이징 시내에 있는 주중 북한대사관에 들어가,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무상과 전격적으로 만났습니다. 두 나라 수석대표는 점심 식사를 같이 하면서 차기 6자회담 재개 방안과 북한 핵 프로그램 문제 등을 협의했습니다.

북-미 양자회동을 마친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오늘 오후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좋으면서도 실질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오늘 북-미 회동에서 핵 신고 목록의 모든 요소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말하고, 시리아 핵기술 이전문제와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등 모든 것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제출해야 하는 핵 프로그램 신고 목록에 포함돼야 하는 요소를 제시했고, 북한측도 그것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이번 양자회동의 성과를 묻는 질문에 "북핵 불능화 2단계를 빨리 끝내고 3단계 핵폐기로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2단계를 빨리 끝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이, 이번에 얼마 만에 만난 겁니까?

답: 오늘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만남은 지난해 12월 3일부터 사흘 동안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북한을 방문했을 때 평양에서 만난 뒤 두 달 보름만이고, 올해 들어서는 처음입니다.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앞서 지난달 10일부터 이틀 동안 베이징을 방문해 우다웨이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 만나 난관에 부딪힌 북핵 문제 해법을 논의했었습니다.)

앞서 검은색 바바리 차림의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오늘 오전 정태양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과 함께 베이징 국제공항에 도착했는데요, 기자들의 질문에 미소만 짖고 곧바로 북한대사관으로 향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하루 앞서 어제 오후 워싱턴발 항공편으로 베이징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안녕하세요'란 인사말 외에는 아무런 언급을 않은 채 주중 미국대사관 측이 준비한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습니다.

문: 이처럼 미국과 북한 측 수석대표가 올들어 첫 만남을 가짐에 따라, 북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에서 돌파구가 열릴지가 관심사인데요..

답: 일단 오늘 북-미 회동 결과를 두고 봐야 알겠지만, 현재 북핵 문제 해결의 진전을 막고 있는 북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FP) 존재여부를 비롯해 북한과 시리아간의 핵혁력설은 쉽게 해결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사안은 아니어서, 오늘 북-미 수석대표 만남에서 돌파구가 마련됐을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요, 하지만 지금까지 지지부진하던 분위기가 반전될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달초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의 북한 방문 등 북한과 미국이 그 동안 활발하게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해 의견을 교환해온 만큼, 오늘 북-미 수석대표 회동을 통해 외교가가 다시 활기를 찾고 바쁘게 움직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북-미 수석대표간 회동에서 북핵 프로그램 신고에 있어 만족할만한 결과가 나오지 않더라도, 북-미 간 사실상 최고위급 상시 채널이 다시 가동된다는 것만으로도 6자회담 진전을 위한 북.미 양측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모멘텀을 이어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문: VOA: 차기 6자회담이 언제 다시 열릴지도 관심사인데요, 오늘 양자 회동에서 6자회담 개최 문제도 논의됐나요?

답: (차기 6자회담 개최 시기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 결과는 아직까지 전해지지 않고 있는데요,)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어제 베이징에 도착해 허야페이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등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지연으로 6자회담이 교착국면에 처한 가운데,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이자 북한에 대해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정확한 핵 프로그램 신고를 하도록 외교력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힐 차관보는 어제 베이징에 도착한 뒤 "6자회담 재개는 중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하고, "일본에서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류젠차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오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북핵 당사국들이 접촉과 상호 이해를 강화하면 6자회담 재개에 유리할 것이라고 말하고,

허야페이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베이징을 방문 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를 만나 북핵 문제와 중-미관계 등을 논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문: 중국 측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에서 허야페이 외교부장 조리로 교체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회담 수석대표 교체가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는데요...

답: 크리스토퍼 힐 미국 수석대표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만남에 앞서 오늘 오전 중국측 회담 대표로 내정된 허야페이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만나 회담 재개 방안 등을 논의했는데요,

류젠차오 대변인은 오늘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였던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은 탕자쉬안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수행해 영국을 방문한 데 이어 한국과 일본 순방을 수행한다고 말해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가 우다웨이 부부장에서 허야페이 부장조리로 교체됐음을 분명히 시사했습니다.

6자회담 의장이자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최근 정치자문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위원으로 선출됨에 따라 3월 외교부를 떠나기 때문에 교체가 확실시 되고 있고, 후임에는 차관보급인 허야페이 부장조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53세인 허야페이 부장조리는 1983년 외교부에 들어와 유엔과 제네바 담당 부서에서 근무하고 외교부 북미국장을 지내 다자외교 전문가이자 미국통으로 평가 받고 있는데요, 3월에 차관급인 부부장으로 승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허야페이 부장조리는 우다웨이 부부장은 영어 통역이 필요했던 반면에, 허에페이 부장조리는 영어가 유창해 미국과 한국 등 다른 나라 수석대표들과 훨씬 원활하게 의견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허야페이 부장조리는 또 우다웨이 부부장보다 훨씬 적극적인 성격으로 알려져 6자회담이 보다 생산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