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남부 칸다하르 주에서  18일,  캐나다 군 후송차량을 겨냥한 자살폭탄공격으로  최소한 35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같은 지역에서  100명이 사망한 폭탄 공격이 일어난지 하루만에 발생했습니다.

당국자들은 18일 파키스탄 국경지역인 스틴 볼닥 마을에서  발생한   자살폭탄공격으로 최소한 27명이 부상당했으며, 이들 중 캐나다군 3명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앞서 아사둘라 칼리드 칸다하르 주지사는 전날 야외 투견장에서 발생한 폭탄공격으로 100명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칼리드 주지사는 공격의 배후로 탈레반을 지목했지만 탈레반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칼리드 주지사는 투견 경기를 구경하던 남성들과 소년들 사이에서 터진 폭탄으로 인해 수십명이 부상당했다고 말했습니다. (끝)


Police in Afghanistan's southern Kandahar province say at least 35 people died in a bomb blast targeting a Canadian military convoy today (Monday), one day after more than 100 people died in a suicide attack in the same region.

Officials say at least 27 people were wounded in today's attack, including at least three Canadian soldiers. The attack took place in the town of Spin Boldak, near the border with Pakistan.

Earlier, Kandahar provincial governor Assadullah Kahlid said the death toll from Sunday's attack at a dogfight has risen past 100, from earlier estimates of 80. Kahlid blamed the Taliban for the attack, but the Taliban movement has rejected that claim.

Governor Khalid said scores of people were wounded when the bomber set off his explosives amid a crowd of mostly men and boys watching a dogfighting compet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