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은 코소보주의 독립선언을 하루 앞둔 16일, 코소보주내 평화유지와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이 지역에 경찰과 사법 요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최종 승인했습니다.

이번 파견안에 따라 경찰과 사법, 정부 행정담당 요원 1천8백명이 코소보주에 파견될 예정입니다.

코소보주가 현재 속해있는 세르비아의 코소보 담당 슬로보단 사마라디치 장관은 병력을 파견키로 한 유럽연합의 결정은 “부끄러운” 처사라며 비난했습니다. 사마라디치 장관은 유럽연합은 파견안을 승인함에 따라 코소보주의 독립을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세르비아에서는 이날 민족주의자들이 코소보주 독립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끝)

The European Union has approved a civilian police and justice mission to help keep the peace and prevent human rights abuses in Kosovo, in advance of an anticipated declaration of independence from Kosovo that could be made Sunday.

A force of about 18-hundred troops specializing in police, prosecution and government administrative duties was given final EU approval today (Saturday).

In Belgrade, Serbia's minister for Kosovo (Slobodan Samardzic) called the decision to send the force "shameful." He said the move was, effectively, a recognition of Kosovo's independence.

Across Serbia today, nationalists staged protests against the province's planned declaration of independence.

Both Serbia and Russia oppose the EU mission as well as Kosovo's move towards indepen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