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러드 호주 총리가 반군의 공격을 받은 동티모르 정부에 대한  호주 정부의 지지를 표시하기위해  동티모르를 방문했습니다.

러드 총리는 15일 사나나 구스마오 동티모르 총리와 그곳에 파견된 호주 장병들을 만났습니다.  러드 총리는 자신의 방문은 호주 정부가 민주적으로 선출된 동티모르 정부를 명확히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드 총리는 동티모르에 파견된 호주군이 임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수단을 갖추고 있는지 확실시할 필요가 있다며, 자신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일축하고 방문을 강행했습니다.

호주는 1천명의 육군 및 경찰병력을 동티모르에 파병한 동티모르의 최대 외국 파병 지원국입니다.

Australian Prime Minister Kevin Rudd has made a brief visit of support to East Timor's capital of Dili in the wake of attacks on the country's two top leaders.

The Australian leader met today (Friday) with East Timor Prime Minister Xanana Gusmao and Australian military officials before returning to Australia. Mr. Rudd said his visit sends a clear message that Australia backs East Timor's democratically elected government.

He dismissed concerns about his own safety, saying he had a responsibility to ensure that Australian forces deployed on the island have the tools necessary to carry out their mission.

Canberra has sent an additional 300 troops and federal police to boost Australian forces in East Timor to more than one-thousand.

During his return trip, Mr. Rudd stopped in the Australian city of Darwin to visit President Jose Ramos-Horta, where he is recovering from gunshot wounds suffered in Monday's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