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통령 후보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최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 북한에 대해 환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바마 상원의원은 외교위원회에 제출한 발언록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단호해야 할 뿐 아니라 양보해서도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또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한-미 양국의 단합과 공동 목표를 확신할 수 있도록 한국민의 국익에 관심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연내 비준안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는 자유무역협정 (FTA)과 관련, 오바마 의원은 자동차와 쇠고기 등 미국의 핵심 산업 조항이 미국 내 환경 및 노동 정책과 부합되지 않는다며, “유감스럽게도 미국과 한국 간 FTA는 관련 기준들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이밖에 "한국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은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하고 다시 활성화시켜 새 시대 개막을 위한 새로운 계기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