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 상원이 물고문의 일종인 ‘워터보딩’을 금지하는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하지만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이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미국 의회 하원에 이어 상원이 13일 정보기관의 가혹한 고문을 금지하는 법안을 찬성 51대 반대 45로  통과시켰습니다.

이 법안은 미국 내 모든 정보기관들이 ‘워터보딩 (Waterboarding)’을 포함한 가혹한 수사기법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물고문의 일종인 ‘워터보딩’은 용의자를 판자 위에 눕힌 뒤 얼굴에 물을 부어서 물에 빠진 고통을 느끼게 하는 것으로, 미 중앙정보국 CIA가 테러용의자를 심문할 때 사용해서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법안을 지지하는 의원들은 고문에 가까운 이런 수사기법을 금지함으로써, ‘워터보딩’ 사건 이후 실추된 미국의 도덕적 위상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출신의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의원도 이 법안의 지지자 중 한 사람입니다.

파인스타인 의원은 “상원과 하원이 동시에 미국 정부 기관의 수사기법에 일관된 기준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라면서 “고문은 금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상원 정보위원장인 제이 록커펠러 의원은 가혹한 수사기법은 오히려 잘못된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록커펠러 의원은 “강제적인 수사기법은 오히려 허위 자백을 이끌어낼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잘못된 결론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 내 일부 반대파 의원들은 의회가 정보기관의 적법하고 효과적인 수사기법에 대해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미주리 주 출신의 크리스토퍼 본드 의원은 법안 통과에 반대했습니다.

본드 의원은 “이 법안은 잘못된 것”이라면서 “정보기관에 따르면 ‘워터보딩’은 알카에다와 다른 테러조직 지도자들의 수사 협조를 받아내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었으며 이를 금지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조지 부시 대통령도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마이클 헤이든 CIA 국장은 5년 전 테러용의자들에게 물고문의 일종인 ‘워터보딩’을 가했다고 시인했습니다. CIA는 2006년부터 ‘워터보딩’을 사용하지 않고 있지만, 부시 행정부는 대통령이 허락하는 경우에 한해 ‘워터보딩’을 활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

The U.S. Senate has defied a veto threat from President Bush and approved legislation that would prohibit intelligence agencies from using extreme interrogation techniques, including waterboarding. The measure was included in a bill to authorize intelligence programs and spending for the current budget year. VOA's Deborah Tate reports from Capitol Hill.

Two months after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pproved the bill, the Senate followed suit - voting 51 to 45.

Supporters praised the provision that would bar intelligence agencies from using interrogation techniques not authorized by the U.S. Army Field Manual, which include waterboarding - a procedure that induces the feeling of drowning, and other coercive measures.

Supporters argued that such techniques amount to torture, and banning their use would help restore America's moral standing in the world in the aftermath of reports of abuse of detainees at the hands of U.S. interrogators.

Senator Dianne Feinstein, a California Democrat, sponsored the provision. "It signals to me that change is really in the air, that for the first time in the Senate and the House have essentially said that there will be a uniform standard of interrogation of detainees all across the government. So torture is out," she said.

Senator Jay Rockerfeller, a West Virginia Democrat and chairman of the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 said extreme interrogation techniques do not always work. "Coercive techniques can produce information that is fabricated and ultimately lead to flawed and misleading intelligence reports," he said.

But Republican opponents said Congress should not be interfering with intelligence agencies' rules of interrogations, which they described as lawful and effective.

"This is a bad bill, because what it would do, according to the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is to shut down the most effective interrogation program that the CIA has to use to induce cooperation from those leaders of al-Qaida and other terrorist organizations," said Senator Christopher Bond of Missouri, the top Republican on the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

Still, a number of Republicans were reluctant to oppose the bill and cast a vote that could be interpreted as supporting torture - and they left it to President Bush to make good on his veto threat.

The provision had not been part of the original intelligence authorization bill approved by the House and Senate. It was included during negotiations to reconcile differences in the two versions of the bill.

CIA Director Michael Hayden recently confirmed that waterboarding had been used on three terrorism suspects five years ago. Although the CIA banned the technique in 2006, the Bush administration has said interrogators might be able to use it again, but only if authorized by the presid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