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남부의 오키나와 시의원들은 13일 최근 오키나와 주둔 미군이 관련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분노를 표했습니다. 

오키나와 시의회는 미군 해병대 병사에게 강간 당한 14세 소녀에 대해 미국 정부의 사과와, 가족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의회는 또 미군 사령관들이 병력에 대해 보다 엄격한 규율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오키나와 주둔 미군 수를 감축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키나와 당국은 지난 11일 타이론 루더 해드놋 해병대원을 체포했으며, 해드놋 병은 차에 타고 있던 소녀에게 강제로 입맞춤 한 것은 시인했으나 강간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995년 발생했던 미군 병사들의 오키나와 여학생 집단 강간 사건을 떠올리게 해, 대규모 시위를 촉발시켰습니다.

Lawmakers on the southern Japanese island of Okinawa have expressed their outrage over the latest incident of sexual assault involving a U.S. serviceman.

The Okinawa assembly unanimously passed a resolution today (Thursday) demanding Washington apologize and compensate the family of a 14-year-old girl allegedly raped by a U.S. Marine.

The lawmakers are also demanding U.S. military commanders impose stricter discipline on the troops, and for the United States to reduce the number of troops stationed on the island.

Okinawan authorities arrested Staff Sergeant Tyrone Luther Hadnott on Monday over the alleged attack.

Hadnott admits to forcibly kissing the girl while she was riding in a car, but denies the rape.

The incident has sparked memories of the gang rape of an Okinawan schoolgirl by three U.S. servicemen in 1995, triggering large-scale prot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