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밀리반드 영국 외무장관은 버마 군부 지도자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개헌 국민투표와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는 가택연금에 처해 있는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를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밀리반드 장관은 13일 옥스포드에서 수치 여사가 석방돼 버마의 헌법 초안 마련 과정과 국민투표 운동에 참여가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군부는 지난 9일 버마의 개헌 국민투표와 총선이 각각 오는 5월과 2010년 실시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밀리반드 장관은 또 버마 지도자들은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버마 특사가 버마에 돌아와 버마 정부와 야당간의 화해를 촉진하도록 도울 수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끌고 있는 민족민주연맹은 지난 1990년 버마의 마지막 총선 때 승리했었습니다.  하지만 수치 여사는 버마 군부에 의해 현재까지 12년 이상 가택연금에 취해진 상탭니다.

*****

Britain's foreign secretary says Burma's military leaders must release detained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if they want an upcoming referendum vote and elections to be credible.

Speaking at Oxford Tuesday, David Miliband said Aung San Suu Kyi must be released and allowed to participate in the process of drafting Burma's constitution and in its referendum campaign.

Last Saturday, after years of delays, Burma's ruling generals announced that a referendum will be held in May and general elections in 2010.

Miliband also said Burma's leaders need to allow United Nations special envoy Ibrahim Gambari to return and help promote reconcili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opposition parties.

Aung San Suu Kyi's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won Burma's last general elections in 1990, but was never allowed to take office.

She has spent most of the past 18 years under house ar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