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부 지도자가 반정부 단체와 서방 국가들이 민주주의를 향한 군부의 계획을 수포로 만드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군부는 오는 5월 새 헌법을 제정하기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한다는 계획입니다.

버마 군부의 탄 쉐 장군은 12일 관영텔레비전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서방 국가들이 국민들 사이에 분열과 오해를 조장하고, 반정부 단체의 활동을 돕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버마 군부는 여러해 동안 총선을 미뤄오다가, 지난 8일 5월에 국민투표를 실시하고 2010년에 총선을 연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버마 군부 지도자들이 비공개로 헌법 초안을 작성했다면서, 군부의 계획을 비난했습니다. 대나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야당 지도자와 소수계 그룹이 법안 초안 작성에서 배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

Burma's military leader has accused dissident groups and western countries of trying to derail the ruling generals' "road map" to democracy in a referendum on a new constitution scheduled in May.

Senior General Than Shwe said in a statement read on state television today (Tuesday) that western countries were driving a wedge among national races, misleading the people and aiding and abetting anti-government groups to weaken the union.

After years of delays, ruling generals announced on Saturday a plan to hold a referendum on a new constitution in May, and general elections in 2010.

A White House spokesperson criticized the plan Monday, saying Burma's military leaders have been drafting the constitution in closed meetings. Spokeswoman Dana Perino said opposition leaders and minority ethnic groups have been excluded from the drafting pro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