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회는 11일 뉴욕 본부에서 1백90여개 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후 변화와 관련한 광범위한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이틀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세계 기후변화 회의에서 도출된 협정을 지지하기 위해 개최됩니다.

이번 회의에는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 시장과 영국의 거부 리차드 브란슨, 여배우 대릴 한나 등도 연사로 참석할 예정입니다.

AP 통신은 반기문 사무총장이 이날 개막 연설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will host a wide-ranging debate on climate change beginning today (Monday) at its headquarters in New York.

The two-day session is designed to support the agreement reached at the international climate conference in December on the Indonesian resort island of Bali.

The U.N. debate will feature speakers such as New York City Mayor Michael Bloomberg and guests including British billionaire Richard Branson and actress Daryl Hannah.

News reports (by the Associated Press) say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will address today's opening session. Delegates from nearly 190 countries are expected to discuss a successor agreement to the Kyoto Protoc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