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대남사업과 남한의 인도적 지원 등을 담당하는 통일전선부 등에 강도 높은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는 복수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통전부에 비행이 많이 제기되고 있고 통전부에 대한 당적 지도가 빈약하다고 말한 것을 계기로 노동당 조직지도부와 중앙검찰소가 통전부에 대한 검열을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당국은 통전부의 일부 고위 관리들이 대남사업 촉진과 관련해 뇌물이나 현찰을 받았는지의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는 북한의 일부 관리들이 남한의 식량원조와 지원물자를 착복해 암시장에 파는 등 개인 비리가 불거지고, 특히 민족경제협력협의회(민경협) 관계자들이 남북교류를 빌미로 거액을 사취한 것이 드러나 집중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대남사업의 실세로 알려진 정운업 민경협 회장은 비리와 관련 지난해 11월 검찰에 구속돼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있으며 다른 통전부 관리들도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 보도와 관련해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