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골람레자 안사리 러시아 주재재사는 이란이 두번째 핵발전소 건설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사리 대사는 8일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이란이 이 발전소에 대한 연료 조달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현재 남부의 부쉐르 부근에 첫번째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관계자들은 러시아가 이 핵발전소 가동에 필요한 충분한 양의 연료를 공급했으며, 금년 말에 가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전력 발전을 위해 핵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서방 국가들은 이란이 핵무기를 제조하고 있는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

Iran's ambassador to Russia says Iran has started building a second nuclear plant.

Ambassador Gholamreza Ansari told Russian reporters in Moscow today (Friday) that Iran is now considering ways to fuel the plant.

Iran has been building its first nuclear power plant near the southern city of Bushehr. Officials say Russia has delivered enough nuclear fuel to run that plant, and that the facility will open later this year.

Iran says it is developing nuclear technology to generate electricity, but Western countries are concerned that Iran is building nuclear weapons.

At the news conference today, Ansari said Iran is trying to ease Russia's concerns about its recent test launch of a rocket. He said Iran is trying to explain to Russia that its space program will be used to study climate conditions in Iran, not for military purpo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