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기후변화정책의 선도자인  이보 드 보르 유엔기후 변화회의 사무국장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앞으로 취해져야 할 조치들을 강구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인도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유엔 기후변화회의 드 보르 사무국장은 뉴델리에서 열리고 있는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회의에 참석하는 동안 인도 정부로부터 어떤 분명한 답변을 듣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보 드 보르 국장은  최근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기자들에게 온실가스 배출 감소에 대한 인도 정부의 열의 부족에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경제확장은 전력공급의 뒷받침을 받아야 한다는 것은 곧   이산화 탄소 배출을 크게 줄여야 한다는 요구에 굴복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는 인도 정부의 주장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드 보르 사무국장은, 이런 주장은  인도가 무엇을 원하 지 않는지를 가리킨다며, 자신은 도대체 인도정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를 알기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야만 서로간의 견해차를 절충할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이점에서  인도관리들과의 논의와 또 이번 회의가  매우 유익하다고 드 보르씨는 강조했습니다.   

인도는 세계 제5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입니다. 인도와 중국은 오는 2012년부터  발효되는 기후변화협약의 구속력있는 감소조치를 받아들이라는 선진국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인도와 중국은 산업혁명이래 세계적인 이산화탄소의 거의 대부분을  배출해온  선진국들이  이제 마악  선진국들 수준에 다가가려는  개발도상국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은 부당하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드 보르 국장은 7일  뉴델리에서 개막된  지속가능한 개발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이 회의에는 스칸디나비아  4개국 정부 수반들도 참석하고  있습니다. 뉴델리 회의는 1997년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로운  협약이 논의되었던 발리 회의 이후 처음 열리는 기후변화에 관한 최대규모의 국제회의입니다. 발리 정상회의에서 약 190여개국들은 기후변화에 관한 새로운 청사진에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대부분의 선진국들은   오는 2012년에 온실가스를  5% 감축하기로 한 약속을 이행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때문에 내년말까지 서명되기를 많은 지지국가들이 원하고 있는 새로운 기후협정의 구속력있는 공약들을 준수하도록  인도와 중국이 가중된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point man on climate change policy is in New Delhi where he is hoping to get India to clarify what it will do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Steve Herman reports from New Delhi.

The executive secretary of the U.N.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says he wants some answers from India's government while he is in the capital for an international meeting on the subject.

Speaking to reporters here Wednesday, Yvo de Boer expressed frustration with New Delhi's lack of commitment in cutting greenhouse gas emissions. He says he is well aware of the Indian government's insistence that providing electricity for its growing economy means it cannot bow to demands it significantly reduce carbon dioxide emissions.

"It's a position that explains what India doesn't want and what I'm above all interested in is what India does want," he said. "Because then you know what you have to work towards. And there I think both the discussions with Indian officials and the meeting over the rest of the week can be very useful."

India is the world's fifth largest emitter of greenhouse gases. Both India and China have bristled at demands from the developed world they accept binding reductions in a proposed treaty to start in 2012.

New Delhi and Beijing argue it is unfair that the countries responsible for putting nearly all the extra carbon dioxide into the atmosphere since the dawn of the Industrial Age try to shift the burden onto those economies still trying to catch up with the West.

The U.N.'s climate change experts partly sided with the developing world's assertion that the United States and many other major developed nations are also not doing enough to cut harmful emissions. But de Boer notes there has been an indication of a turnaround in Washington lately.

"I do have the sense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is increasingly engaging on this issue," added Yvo de Boer. "We saw that through the State of the Union address. The U.S. recently launched a new technology facility for international cooperation on technology, so I do see action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De Boer will be among those attending the Delhi Sustainable Development Summit, which begins Thursday. Others at the meeting are to include four Scandinavian heads of government. It is the first big international gathering on climate change since the Bali conference, which discussed a successor to the 1997 Kyoto Protocol. At the Bali summit nearly 190 countries agreed to work on a new blueprint.

Most industrialized nations are not expected to meet the pledge made in Kyoto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by five percent in 2012 compared to 1990 levels. That has put more pressure on India and China to make binding commitments in a new treaty which supporters hope will be signed by the end of nex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