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프로그램의 신고약속을 반드시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또 다시 촉구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일 의회 상원 외교 위원회에서,  북한의  핵불능화 작업이 대부분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아직도 모든 핵노력의 완전한 목록을 제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6자회담이 위기에 처해있고  도전을 받고 있다고 힐차관보는  지적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대표들이 북한으로 하여금 모든 핵무기와  핵계획, 핵물질, 그리고 핵시설들에 관한 정보가 담긴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를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북한은 지난해 말까지 핵 프로그램 신고를 하겠다고 약속했었지만,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

The top U.S. envoy in nuclear talks with North Korea says Pyongyang should keep its word and hand over a complete and accurate declaration of its nuclear programs.

In remarks today (Wednesday) to a U.S. legislative committe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said most of the work to disable North Korea's nuclear facilities has been completed. But he said the talks are at a critical and challenging point because the North has yet to produce a complete list of all of its nuclear efforts.

Hill told lawmakers that participants in the six-party talks are working to get North Korea to release a complete and correct list that includes information on all of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materials and facilities.

North Korea pledged to release the document by the end of last year, but has yet to do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