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아프리카 서부,  무장 반군과 싸우고 있는 차드공화국 정부를 국제사회가 지원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4일, 반군을 비난하는 구속력 없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 결의안은 차드 정부가 요청한 지원을 국제사회가 제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구호단체 요원들은 수도에서 벌어진 정부군과 반군간의 총격전으로 수천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겁에 질린 민간인들이 이웃나라인 카메룬으로 탈출했다고 전했습니다. 프랑스도 전 식민지였던 차드로부터 약 700여명의 프랑스인들을 철수시켰습니다.

반군들은 이틀동안 수도에서 치열한 교전을 벌인 뒤 철수했습니다.

차드 정부는 수도에서 반군을 소탕하고 통제권을 완전히 회복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is urg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support the Chadian government against armed rebels, in a conflict that has forced thousands of civilians to flee the capital, N'Djamena.

The Security Council passed a non-binding statement today (Monday) condemning the rebels. It called on U.N. member states to provide support as requested by the Chadian government.

Humanitarian workers say thousands of wounded and fearful civilians have fled to neighboring Cameroon. France also has evacuated at least 700 French and other nationals from its former colony.

The rebels withdrew from the capital overnight after two days of heavy fighting. They say they deliberately pulled back to allow civilians to escape before they launch another assault on the capital.

Chad's government says it has crushed the rebellion and fully controls the capital.